클리블랜드" 르브론 시대 후 최고 성과에도 대혼란... 감독 못 믿는 에이스에 선수단 불화설까지

Home > 커뮤니티 > 스포츠톡

[농구]클리블랜드" 르브론 시대 후 최고 성과에도 대혼란... 감독 못 믿는 에이스에 선수단 불화설까지

lambretta 댓글수 0 조회수 137 05.17 02:25
화이트배경 다크배경




클리블랜드가 혼란의 시기를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보스턴 TD 가든에서 열린 2023-2024 NBA 플레이오프 2라운드 5차전 보스턴 셀틱스와의 경기에서 98-113로 패했다.

클리블랜드의 시즌이 종료됐다. 

2라운드 진출은 구단 역대 최고 스타인 르브론 제임스가 팀을 떠난 뒤 거둔 가장 높은 성적. 2년 연속 상위 시드를 따냈고 JB 비커스태프 감독 부임 후 첫 1라운드 통과도 이뤘다.


하지만 시즌이 끝난 직후 클리블랜드는 혼란 그 자체다. 

감독 경질부터 주축 선수 트레이드, 선수단 갈등까지 좋지 않은 이슈들이 한 번에 쏟아졌다.

우선 2019-2020시즌 도중부터 5시즌 가까이 팀의 지휘봉을 잡아온 비커스태프 감독의 입지가 위태하다. 

시즌 내내 공격에서 아쉬움을 보여온 클리블랜드다. 

수비는 리그 상위권이었지만 오펜시브 레이팅 18위, 평균 득점 20위에 그치며 빈약한 창에 발목을 잡혀온 바 있다.

허술한 공격력은 플레이오프에서도 드러났다. 

올랜도와의 시리즈가 7차전까지 길어졌던 원인도 클리블랜드의 아쉬운 공격력이었다. 

짜여진 세팅보다는 단조로운 아이솔레이션 위주의 공격이 적지 않았다.

문제는 비커스태프가 선수단의 신뢰도 잃었다는 것이다. 

에이스 도노반 미첼을 비롯한 여러 선수들이 비커스태프의 전술에 의문을 가지고 있다. 

시즌 중에도 경질설이 돌았던 비커스태프다.

디 애슬레틱은 "JB 비커스태프의 감독직이 심각한 위험에 처했다. 팀이 결정을 내리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 여러 소식통은 도노반 미첼이 수개월 동안 JB 비커스태프에 신뢰를 갖고 있지 않으며 혼자만이 아니다. 몇몇 선수들은 시즌 내내 비커스태프의 전략이나 경기 운영, 훈련 방식 등에 개인적으로나 공개적으로 의문을 제기했다" 고 전했다.

비커스태프의 경질 이상으로 관심이 쏠리는 이슈는 도노반 미첼의 트레이드 소문이다. 

이번 여름 연장 계약 협상 자격을 얻는 미첼은 플레이오프 진행 중에도 다른 구단으로의 트레이드 소문이 나왔다. 




미첼 이적설도 유쾌한 소식이 아니지만 클리블랜드로선 더 골치 아픈 문제가 있다. 

미첼이 팀에 남는다면 또다른 올스타 출신 가드 다리우스 갈란드가 트레이드를 요청할 수도 있다. 

시즌 내내 두 선수의 공존에 의문을 제기하는 시선이 많았다. 

 코트 듀오의 시너지 효과를 강화하지 못한다면 갈라서는 게 맞다고 판단할 수도 있다.


디 애슬레틱은 " 도노반 미첼의 연장 계약은 다리우스 갈란드의 미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미첼이 팀과 연장 계약을 맺는다면 갈란드의 에이전트가 고객의 새로운 팀을 찾는 것에 대해 대화할 것 "이라고 이야기했다.

2라운드 내내 결장한 주전 센터 재럿 알렌과 관련된 보도도 있다. 

일부 클리블랜드 선수들이 통증을 줄이는 주사를 맞고 경기 출전을 감행하지 않은 알렌의 상황에 좌절감을 느꼈다는 것이다. 

사실이라면 갈등을 봉합하고 갈 필요성이 있다. 

여러 이유로 클리블랜드는 시끄러운 여름을 보내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전력을 잘 유지한다면 여전히 동부 컨퍼런스 상위권 전력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대격변을 맞이할 수도 있다. 


https://m.sports.naver.com/basketball/article/398/0000079293 



오늘 경기는 미첼, 알렌, 르버트 셋다 결장


그런데 알렌 몸상태가 궁금하네요 ,, 태업인가



도움이 되셨다면 땡큐 버튼 클릭으로 작성자에게 감사 표시해주세요.

Comments

회원로그인

저장
커뮤니티
취미생활
펀펀엔조이
포인트/레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