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클린, ‘에어 캐나다’ 빈스 카터 등번호 영구결번

Home > 커뮤니티 > 스포츠톡

[농구]브루클린, ‘에어 캐나다’ 빈스 카터 등번호 영구결번

lambretta 댓글수 5 조회수 106 05.16 00:29
화이트배경 다크배경



[점프볼=최창환 기자] ‘에어 캐나다’ 빈스 카터의 등번호가 전성기를 보냈던 브루클린에서 영구결번된다.

브루클린 네츠는 15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 소셜미디어를 통해 카터의 등번호 15번을 영구결번했다고 발표했다. 영구결번식 일정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카터는 NBA에서 전설적인 존재다. 

1998-1999시즌에 데뷔, 2019-2020시즌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할 때까지 통산 1541경기를 치렀다.

이는 역대 3위에 해당한다.

또한 1990년대, 2000년대, 2010년대, 2020년대 총 4차례 10년대를 뛴 역대 최초의 선수다.

카터가 전성기를 보냈던 팀 가운데 한 팀이 브루클린의 전신 뉴저지였다. 

카터는 2004-2005시즌 초반 토론토 랩터스에서 뉴저지로 이적했고, 2008-2009시즌까지 뉴저지 유니폼을 입고 374경기를 치렀다. 

카터가 몸담았던 8개 팀 가운데 토론토(403경기)에 이어 2번째로 많은 경기를 치른 팀이 뉴저지였다.




카터 영입 후 최고 성적은 플레이오프 2라운드 진출에 불과했지만, 브루클린은 제이슨 키드와 함께 수많은 하이라이트 필름을 남긴 카터와의 추억을 잊지 않았다. 

전신 시절 포함 브루클린에서 영구결번된 건 빌 멜치오니(25번), 줄리어스 어빙(32번), 존 윌리엄슨(23번), 드라젠 페트로비치(3번), 벅 윌리엄스(52번), 키드(5번)에 이어 카터가 7번째 사례였다. 

브루클린은 카터가 뛰었던 팀들 가운데 영구결번의 영예를 준 최초의 팀이기도 했다.

뉴저지에서 카터와 함께 뛰었던 키드 댈러스 매버릭스 감독은 “내 등번호 옆에 15번이 함께 걸릴 수 있게 된 것을 축하한다. 카터는 놀라운 커리어를 쌓았고, 영구결번될 만한 가치가 있는 선수였다. 뉴저지에서 뛸 당시 최고의 동료 가운데 1명이었다”라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키드의 깜짝 축하 영상을 접한 카터는 “키드는 나를 보다 좋은 선수로 만들어줬다. 트레이드를 통해 전환점을 맞은 후 최고의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했고, 항상 키드를 신뢰했다. 팀 역사의 일부로 남을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화답했다.

한편, 카터는 22시즌을 치르며 통산 1541경기에서 2만 5728점(24위) 3점슛 2290개(9위) 6606리바운드 4714어시스트 1530스틸 888블록슛을 남겼다. 

2000 시드니 올림픽에서 프레드릭 와이즈(218cm)를 뛰어넘으며 터뜨린 덩크슛은 여전히 회자되고 있는 명장면으로 꼽힌다. 


https://m.sports.naver.com/basketball/article/065/0000262871 



엥 ,, 뭔 뜬금포 라고 생각 했는데


아하 ,,, 뉴저지 네츠 ㅋ



도움이 되셨다면 땡큐 버튼 클릭으로 작성자에게 감사 표시해주세요.

Comments

spa01
정말 멋진 그림을 만들었던 선수
꽃수비
????
간다간다고
덩크의 황제
난 아직까지 빈스카터처럼 덩크를 파워풀하게 하는 선수를 못봤음
덩크는 진짜 역대 최고
slow20
토론토인줄 알았네요
lllIIIlIlIIlIll…
덩크 진짜 bb

회원로그인

저장
커뮤니티
취미생활
펀펀엔조이
포인트/레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