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죽인새끼 복수하려고 사람 100명 죽이는 영화

Home > 커뮤니티 > 영화토크

[일반]반려견 죽인새끼 복수하려고 사람 100명 죽이는 영화

efokowsfm 댓글수 19 조회수 874 06.19 19:56
화이트배경 다크배경

f95367c2920fb60440c38019da70f764_1624100198_6708.jpg
f95367c2920fb60440c38019da70f764_1624100199_449.jpg
4ab25ccf89c1984175b82d95787bf596_1624100200_3474.jpg
f95367c2920fb60440c38019da70f764_1624100201_1328.jpg
 

도움이 되셨다면 땡큐 버튼 클릭으로 작성자에게 감사 표시해주세요.

Comments

w복님w
대사칠 시간에 한놈이라도 더 죽이는 미친영화ㅋㅋ
이건 자막없이 이해?되는 영화
노곤한곰
엄청 재미있게 봄
Tenma
아들딸이 아니라 반려견이라 100% 동조하기는 좀 그렇군요...
dfdfs34234
이게
존윅이 원래 킬러들사이에서도 신같은 존재인데
그런 존윅을 은퇴하게만들고 사람 180도 바뀌게 만들어서 사람답게 살게 해준게 마누라임

그런 마누라랑 알콜달콩 행복하게 사는 와중에 마누라가 암에 걸림,

마누라는 자기가 죽을걸 알고있엇고 혼자남아 궁상맞게 살 존윅이 걱정되서
마누라가 죽기전 반려견을 존윅 앞으로 입양절차를 함

마누라 장례를 치르고 당연히 죽은 송장처럼 사는데 어느날 어떤 편지와 함께 개한마리가 입양되서옴

편지는 당연히 마누라 편지였고 편지내용은 간단히 말하면
나 죽었다고 궁상떨며 살지말고 이 개가 나라고 생각하고 애정을 쏟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한다는 편지임

존윅은 마누라가 남긴 유언을 받아들여
마누라를 잃은 슬픔을 개에게 정을 쏟으며 간간히 살아가고 있었음

그런데 갑자기 저 상황이 벌어져서 유일한 마누라의 애정이자 삶의 이유를 잃음,

그리고 흑화 어찌보면 다른사람에겐 단순한 개 한마리지만 존윅에겐 삶의전부인 개 한마리임
Tenma
줄거리 설명해주셔서 주인공의 분노가 이해가 되네요. 친절한 설명 감사드립니다.
송부장
강이자 이름이 "데이지"인건 첨 알았네요/
처음으로3
4편에서 이 모든 것이 계획이었음을 보여주는 거 아닌지.
StayGold
존윅이나 이퀄라이저나
개인 취향으로 1편들이 제일 좋았고
나중 갈수록 별로더군요.
ML2xtO
한 킬러가 다른 킬러 100명 죽이는것일뿐, 그냥 먼저 죽이는 놈이 살아남는것.
네버다이새턴
1편은 정말 재미있었는데 후속작들이 명성을 망쳤지
코코에몽
1편은 진짜 흥미진진하게 재미있게 봤는데
2 3편은 걍 그랬음...
더더군다나
나중에 호텔밖에서도 얼마든지 죽일 수 있었던 새끼를
굳이 호텔 안헤서 죽여서 일을 크게 만든게 이해가 1도 안되었던...
1편은 개연성이 넘쳐났던 반면
후속편들은 후속편 또 만드려고 억지로 짜 맞춘 느낌이 조금 들었음..
그래도 액션신은 참 맛깔나게 잘 만들긴 함...
포인트수집용
이미 목표가 상의원이었기 때문에, 존윅에겐 호텔 안밖이 문제가 아니었음. 오히려 호텔안에서 죽임으로써 상황 엿같이 된건 호텔 주인이었지.
ZetaPlus
1편이 최고였지요.
진짜 맘에 드는부분은 바로 대사였습니다.
죽일때 다른 영화 같으면 니가 왜 죽어야 하는지를 구구절절이 친절히 설명해주는데, 존윅은 걍 말없이 갈겨버리는 부분이 쵝오.
noogarder
저도 처음에는 "고작 개를 죽였다고?" 라고 생각했지만 영화를 3번째 보면서 납득이 가더군요.
반려견에 대해 받아들이는 입장이 최근에는 한국이나 미국이나 비슷하게 가족처럼 생각하는 분들도 많으니
"미국에선 개를 진짜 가족처럼 생각한다"라는 부분만은 제외시키고라도 저게 단순히 개를 죽였기 때문이라기보다는
개가 아니라 그냥 짜장면 시키면 배달오는 나무젓가락이라도 이야기가 되긴합니다.
마지막 유품이라면서 소중하게 다뤄달라며 죽은 아내가 부탁하고 갔는데 강도들이 들어와서 젓가락을 부러트리고
주인공을 개패듯 패버리고 거기다 차까지 훔쳐간다면 전직이 경찰이나 소방관이나 판사나 검사 같은 "정의"와
관련된 직업을 가진 사람이 아니라 "킬러"인 사람이라면 얼마든지 가능한 이야기라고 생각되네요.
나쁜놈이 나쁜놈들을 호탕하게 죽이는 사이다 영화라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그동안 지루한 클리셰가
질려버린 영화 애호가분들에게는 오랜만에 참 맛깔나는 액션 영화였던거 같네요. 영화 러닝타임 반이상
지루하게 끌다가 중후반에 가서야 액션 조금 보여주고 끝나는 영화가 수두룩했으니까요.
최근에 노바디란 영화도 각광받은게 그런 이유 같습니다.
액션 영화를 지루하지 않게 만든다면 많은 분들이 좋아해줄 것 같네요.
존윅은 결말에 마지막 놈 죽일때 하는 행동이 영화 전체 컨셉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장문탁
1편은 최고였는데 2는 좀...아쉽네 정도였다가 3은...못봐주겠던데
닉키23
3편은 너무 느린 액션으로.ㅠ
BUCKETLIST
1편이 최고죠
제셈
잼나게 봤어요~
삶은고구마
ㄷㄷㄷㄷㄷㄷㄷ잼나져

회원로그인

저장
커뮤니티
취미생활
펀펀엔조이
포인트/레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