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인증메일발송 |
티카페 맴버쉽
커뮤니티 커뮤니티
 공지사항   |  이용안내
 질문해결   |  꿀팁카페
 주식토크   |  해외소식
 자유공간   |  토크카페
 영화토크   |  TV 토크
 애니토크   |  스포츠톡
 클라우드   |  감상후기
 익명토크   |  정치토크
 전자화폐   
funfun 취미생활
 게임토크   |  요리.맛집
 도서토크   |  여행.사진
 음악토크   |  낚시.바둑
 자동차톡   |  헬스.건강
 컴퓨터톡   |  패션.뷰티
 휴대폰톡   |  
 키덜트
funfun 펀펀엔조이
 유머톡톡   |  다큐창고
 영상펀펀   |  공포창고
 짤방창고   |  만화창고
 연예창고   |  힐링.애완
  이 벤 트   |  
포인트충전 포인트· 레벨 포인트 레벨 안내
 출석확인   |  로또615
 즉석복권   |  고렙섯다
 슬롯카페   |  섯다카페
 P선물       |  P구해요
 포인트톡   |  끝수놀이


[일반] 해리포터 감독한테 돈 빌리고 안 갚은 캐릭터
글쓴이 : efokowsfm 날짜 : 2020-06-03 (수) 15:11 조회 : 1598

ron-weasley-gif-9.gif

 

 

원작을 읽으면 영화가 그를 얼마나 너프시켰는지 알 수 있다








#1.


"움직이지 마!" 헤르미온느가 그들에게 소리쳤다. "난 이걸 알아……. '악마의 덫'이라는 식물이야!" 

"이름을 알아서 참으로 다행이야. 이름을 안다는 건 대단히 유용하거든." 론이 덩굴이 목 위로 감겨 올라오지 못하게 하려고 몸을 뒤로 젖히며 딱딱거렸다. 

"조용히 해, 이걸 죽일 방법을 기억하려고 애쓰는 중이니까!" 헤르미온느가 말했다. 

"서둘러, 숨을 쉴 수가 없어!" 덩굴이 가슴까지 감겨 올라오자 해리가 헐떡거리며 말했다. 

"악마의 덫, 악마의 덫…… 스프라우트 교수가 뭐라고 말했더라? 그건 어둠과 축축한 걸 좋아한다……." 

"그러니까 불을 붙여!" 해리는 숨이 막혔다. 

"그래…… 물론…… 하지만 장작이 없어!" 헤르미온느가 양손을 꼭 쥐며 외쳤다. 

"너 정신 나갔니?" 론이 고함을 질렀다. "너 도대체 마법사니 아니니?" 

"아, 그렇지!" 헤르미온느가 말했다. 그녀가 요술지팡이를 홱 끄집어내 휘두르며 뭐라고 중얼거리자, 스네이프에게 사용했던 것과 똑같은 푸른색 불꽃이 그 식물을 향해 확 피어올랐다. 그 식물이 빛과 온기를 피해 달아나자, 두 소년은 몸을 꼭 조이던 덩굴손이 순식간에 풀어지는 걸 느꼈다. 그것은 꿈틀거리기도 하고 도리깨질하듯이 격렬하게 움직이면서, 그들의 몸을 놔 주었다.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中 





마법 놔두고 불 붙일 장작 찾는 헤르미온느한테 지팡이 뒀다 뭐하냐고 일침놓는 론


헤르미온느는 호그와트 입학 전까지 머글세계에서 머글처럼 자라왔던 아이이고, 론은 태어날때부터 마법사세계에서 자라온 순혈마법사 출신임


둘이 자라온 환경이 워낙 달라서 론은 불을 붙일땐 마법을 쓰면 된다는 논리가 자연스럽게 떠오르지만 호그와트 갓 입학한 헤르미온느는 아님


마법세계에서 쭉 자라온 론과 머글세계에서 자라온 헤르미온느의 차이점을 보여주는 장면이기도 했던 씬


하지만....

 

0.jpg

 

악마의 덫에 잡힌 론은 살려달라고 소리지르기 바쁘고


헤르미온느 혼자 지혜롭게 책 내용을 떠올려서 마법으로 론을 구해줌


와중에 헤르미온느한테 고마운 줄도 모르고 허세만 부리던 론은 해리에게 일침맞음










#2


"늑대인간과 진짜 늑대를 어떻게 구별하는지 누가 말해 볼 수 있을까?" 스네이프 교수가 물었다. 

모두 말없이 가만히 앉아 있었다. 하지만 헤르미온느는 에외였다. 늘 그렇듯이 그녀가 손을 번쩍 들어 올렸다. 

"아무도 없나?" 스네이프 교수가 헤르미온느는 거들떠보지도 않고 물었다. 그가 다시 심술궂게 미소 지었다. "루핀 교수가 그 기본적 차이도 아직 가르쳐 주지 않았다니……." 

(중략) 

"교수님." 헤르미온느가 여전히 손을 들어 올린 채 말했다. "늑대인간은 몇 가지 사소한 면에서 진짜 늑대와 다릅니다. 늑대인간의 주둥이는……." 

"네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말한 게 이번이 벌써 두 번째다, 그레인저." 스네이프 교수가 냉담하게 말했다. "비위에 거슬리게 아는 체한 벌로 그리핀도르에 5점을 감점하겠다." 

헤르미온느는 얼굴이 새빨개져서 손을 내리고 눈물이 가득 고인 눈으로 마룻바닥만 내려다보았다. 학급 아이들은 모두 스네이프 교수를 노려보았다. 그건 그들이 그를 얼마나 싫어하느냐를 말해 주는 확실한 증거였다. 왜냐하면 그들은 모두 적어도 한 번쯤은 헤르미온느를 잘난 체하는 아이라고 놀려 댄 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일주일에도 몇 번씩 잘난 체한다고 헤르미온느를 놀려 댔던 론까지 더 이상 참지 못하고 큰 소리로 대들었다. "질문을 하셨으면 대답을 들으셔야죠! 대답을 듣고 싶지도 않으면서 도대체 왜 물으신거죠?" 

학급 아이들은 순간적으로 그가 너무 지나쳤다는 걸 알았다. 스네이프 교수가 론에게로 천천히 다가가자 아이들은 모두 숨을 죽였다. 

"징계다, 위즐리." 스네이프 교수가 얼굴을 론에게 바짝 갖다대고 능글맞게 말했다. "그리고 다시 한 번만 더 내 수업 방식을 비난했다간, 평생 후회하도록 만들어 줄 테다."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中 





공개적으로 헤르미온느 꼽주는 스네이프에게 대들다가 징계먹는 론


하지만.

1 (1).jpg

스네이프한테 대들기는 커녕 오히려 동조하고 있음

 


 

3


"친구를 도와주러 왔구나." 그가 쉰 목소리로 말했다. 그의 목소리는 꼭 오랫동안 말을 해 본 적이 없는 것처럼 들렸다. "네 아버지도 나를 위해서라면 똑같이 했을 게다. 교수님을 부르러 가지 않다니 용감하구나. 고맙다……. 덕택에 모든 일이 훨씬 더 수월하게 풀릴 것 같구나……." 

아버지를 빈정거리는 것 같은 블랙의 말이 해리의 귀에는 마치 고래고래 고함을 질러 대는 것처럼 들렸다. 가슴속에서는 증오만 끓어오를 뿐 두려움은 전혀 없었다. 해리는 난생처음, 방어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공격하기 위해…… 아니 죽이기 위해 지팡이를 되찾고 싶었다. 그는 자신도 모르게 앞으로 걸어 나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론과 헤르미온느가 양쪽에서 그를 끌어당겼다……. "안돼, 해리!" 헤르미온느가 기어 들어가는 목소리로 간신히 말했다. 그러나 론은 달랐다. 

"해리를 죽이려면 우리도 함께 죽여야 해요!" 그가 블랙을 노려보며 사납게 소리쳤다.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中 





시리우스가 해리를 죽이러 나타난 탈옥범이라 오해하던 시절 해리의 앞에 시리우스가 나타남


헤르미온느는 겁에 질려 해리에게 시리우스한테 가지 말라고 간신히 말한 수준이었지만 론은 대놓고 해리 죽이기 전에 우리부터 죽여야할거라고 소리침


하지만....

2.jpg

론의 대사와 역할은 헤르미온느의 것으로 수정되었고


론은 구석에서 멀뚱멀뚱거리기만 함










#4


"학교가 다시 문을 연다고 해도 난 다시 돌아오지 않을거야." 

해리가 불쑥 말을 내뱉었다. 

(중략) 

"그게 덤블도어 교수님께서 내가 하길 원하셨던 일이야. 그래서 나에게 호크룩스에 관한 모든 이야기를 다 해 주셨던 거야. 만약 덤블도어 교수님의 생각이 옳았다면…… 난 분명히 그분이 옳다고 확신하지만…… 아직도 저 바깥 어딘가에는 나머지 네 개의 호크룩스가 남아 있어. 난 그것들을 찾아서 없애 버려야만 해. 그런 다음 볼드모트의 일곱 번째 영혼 조각을 추적해야만 하겠지. 아직 그자의 몸 속에 들어 있는 것 말이야. 내 손으로 그자를 없애 버리겠어. 그리고 만약 그러는 도중에 세베루스 스네이프를 만나게 되면……." 

해리가 덧붙였다. 

"나로서는 더할 나위 없는 행운이고, 그자로서는 더할 나위 없는 불운이 되겠지." 

한동안 긴 침묵이 흘렀다. 

(중략) 

"우리도 같이 갈게." 

론이 불쑥 말했다. 

"뭐라고?" 

"네 이모와 이모부님 댁에 말이야." 

론이 말을 이었다. 

"그리고 네가 어디를 가든지 우리는 너와 함께 갈 거야." 

"안 돼!" 

해리가 얼른 말했다. 이런 반응이 나올 줄은 미처 예상하지 못했었다. 그는 다만 그들에게 그가 홀로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여행을 떠나야 한다는 사실을 납득시킬 생각이었다. 

"네가 전에도 한 번 우리에게 말한 적이 있었어." 

헤르미온느가 침착하게 말했다. 

"우리가 원한다면 되돌릴 시간이 있다고 말이야. 우리는 충분히 그 시간을 거쳤어, 안 그래?" 

"무슨 일이 일어나든 우리는 항상 너와 함께 있을거야." 

론이 다짐했다. 


-《해리포터와 혼혈왕자》 中 





덤블도어 교수가 죽자 혼자서 볼드모트를 없애기 위한 여행을 떠나겠다는 해리


생사가 보장되지 않는 위험한 여행임에도 론과 헤르미온느는 해리와 함께 가겠다고 다짐함


그리핀도르답게 3인방의 용기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장면임


하지만....

 

3.jpg

 

혼자 여행길에 오르려는 해리에게 나도 함께 하겠다고 의리있게 말해주는건 헤르미온느 뿐


론은 뒤에서 대사 하나 없이 저러고만 있음

도움이 되셨다면 땡큐 버튼 클릭으로 작성자에게 감사 표시해주세요.
최근 정치사회 게시물
  • 대법 선거소송 150건… 처리기간 3분의1 지나도 절차 시작조차
  • 文과 귓속말, 조국과 팔짱... 드러나는 옵티머스 이혁진의 실체
  • 집 팔라니 증여 꼼수 난무하는 여권…통합당 막장 부동산 코미디
  • 진짜 이명박 닭근혜때는 투기로 국회가 저지경까진 안갔는데..
  • 혐주의) 이낙연 뉴스룸 금태섭 관련 인터뷰
  • 드립+0 2020-06-03 16:24 수
		.정 삭제
    ㅎㅎ
    드립+0 2020-06-03 16:46 수
		.정 삭제
    저런데 헤르미온느는 뭐가 좋다고...
    드립+0 2020-06-03 19:32 수
		.정 삭제
    위즐리 가문 천하통일의 핵심인재
    드립+1 2020-06-03 23:33 수
		.정 삭제
    제목 실화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드립+0 2020-06-04 10:08 수
		.정 삭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밉보임?
    드립+0 2020-06-04 13:51 수
		.정 삭제
    헤르미온느 미모가 너무 출중하여...
    드립+0 2020-06-04 16:50 수
		.정 삭제
    영화에서 헤르미온느역에 너무 예쁜애가 뽑혀서 상황이 많이 바뀌었죠
    후에 론과 연결됐을때 사람들은 전부 왜? 라고 물었고
    영화가 모두 끝나고 작가인 조앤 롤링은 인터뷰에서 자신의 결정을 후회한다고 말한적도 있죠..
    책에선 해리가 초챙에게 반하지만 영화등장한 초챙의 모습을본 동양인들은 왜? 라고 물었음 ㅎㅎ
    하지만 지금 초챙은 정변한 상태라 이제와서 보면 해리의 선택이 옳았음을 인정해야할지도....ㅎㅎ
    하지만 호그와트 최고미녀라는 타이틀에는 역시 어울리지는 않음 ㅎㅎ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날짜 조회 추천
    193947 일반   [좀비영화 추천] 영화 반도 보기 전에 봐야 할 좀비영화 명작들!! a123 13:48 41 0
    193940 일반   월드워Z 2 - 제작이 무산 된 이유는 아마도? +3 봉구랑ㅇ 13:22 282 0
    193907 일반   손예진 할리우드 진출? - SF 샘 워싱턴 주연의 영화 캐스팅 -한국촬영 +3 봉구랑ㅇ 10:41 571 0
    193901 일반   블랙위도우 - 안녕 스칼렛 요한슨. 뭐여 지금. 2대가 왜 이래? +2 봉구랑ㅇ 10:28 458 0
    193869 일반   ???: 왜 여기사람들은 인삿말로 아름답다고 하지?.jpg +4 efokowsfm 03:36 473 0
    193865 일반   세븐을 방송해주네요 이분의 영상을 보고 세븐을 다시 감상해보는것을 추천해요 (스포있음) +1 FreekerAAA 03:05 162 0
    193857 일반   개인적으로 왜 욕 먹는지 이해가 안 가는 시리즈 +5 실러캔스 01:22 962 0
    193843 질문   영화 제목이 기억이 안나네요 +3 화타환타 00:09 265 0
    193838 질문   블라인드사이드, 머니볼, 그린북 같은 느낌의 영화 추천 좀 해주세요 +6 에이투플러스 2020-07-07 155 0
    193824 일반   이게 5만건이나??? +1 Ponyboy 2020-07-07 435 0
    193800 정보   영화 신세계에 나오는 차량의 비밀 +19 ㏇시나브로™ 2020-07-07 1679 0
    193785 추천   단편영화 curve 입니다, +6 하얀곰 2020-07-07 337 0
    193772 일반   대종상 영화제는 머하러 하는지 +9 별의미없다 2020-07-07 351 0
    193767 일반   협력사 영화 게시판에 댓달 때 부담되는 거.... +4 꾹꾹국 2020-07-07 261 0
    193763 일반   영화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 옹이 별세하셨네요. +5 Ponyboy 2020-07-07 224 0
    193723 일반   이영화 안본사람 있으려나요 ? +25 강남구논현동 2020-07-07 2314 0
    193721 일반   알포인트 촬영지 근황...jpg +22 efokowsfm 2020-07-07 2625 1
    193708 일반   영화 유전 봤는데 왜 호평인 거에요? +27 efokowsfm 2020-07-07 1788 0
    193703 질문   실화 영화 추천좀 해주세요! (추천 겸 내용있습니다) +10 나몽 2020-07-07 243 0
    193681 일반   현재 영화 예매율 1~10위 +8 4005 2020-07-07 2109 0
    193668 비추   넷플릭스 - 설국열차 대체...어떻게 수습하려는지... +17 내가콩이다 2020-07-07 2076 0
    193634 질문   영화 제목 찾아요! +10 안어울림 2020-07-06 783 0
    193527 정보   송강호,이병헌주연 신작 +56 진저엘 2020-07-05 6304 0
    193522 추천   <울프콜> 영화 추천 드립니다. +16 easthill 2020-07-05 1231 0
    193474 일반   조니뎁 메이크업.gif +28 길가맷슈 2020-07-05 3694 0
    193459 일반   뮬란 주연배우가 홍콩 시위 욕하고 그러더니 쌤통이네요 +23 efokowsfm 2020-07-05 2807 0
    193396 일반   넷플릭스가 원래 하던 사업 +22 츙췡촁 2020-07-05 5798 0
    193376 일반   포레스트 검프 다시 한번 봤습니다 +18 레미나토 2020-07-04 765 0
    193357 질문   영화인지 드라마인지 찾는데??? +10 아무럼 2020-07-04 971 0
    193339 추천   Color out of space (외계에서 온 색체)(호러물)추천합니다. +4 하얀곰 2020-07-04 603 1
    193312 일반   이영화 자막 기다리는사람 저뿐인가요? +18 동부간선도로 2020-07-04 4261 1
    193303 일반   맨오프스틸 -2편 제작이 지지부진 한 이유 +18 봉구랑ㅇ 2020-07-04 1972 0
    193292 일반   요즘은 진짜 햇갈리는게 +14 Namuls 2020-07-04 1897 0
    193283 일반   너드 연기의 최강자.gif +28 efokowsfm 2020-07-04 2664 1
    193275 일반   내가 엄청 꼰대라고 생각했는데 +18 Namuls 2020-07-04 2433 0
    193265 일반   영화 하나 땜에 관광사업 망한 나라.jpg +41 efokowsfm 2020-07-04 6664 0
    193234 질문   사라진시간 조진웅의 정체 (스포주의) +13 hP프린트 2020-07-03 1589 0
    193216 질문   요즘 볼만한 신작영화 있나요? +16 화타환타 2020-07-03 1007 0
    193177 일반   시나브로님 제발 여기서 포인트 벌이좀 하지마세요 +7 동부간선도로 2020-07-03 1381 4
    193167 일반   테넷, 뮬란 또 다시 고개드는 개봉 연기 - 올해안에 못만날듯? +11 봉구랑ㅇ 2020-07-03 597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게시판 단축키]
    또는: 이전페이지  ⓦ: 맨 위로
    또는: 다음페이지  ⓢ: 맨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