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인증메일발송 |
티카페 맴버쉽
커뮤니티 커뮤니티
 공지사항   |  이용안내
 질문해결   |  꿀팁카페
 주식토크   |  전자화폐
 자유공간   |  토크카페
 영화토크   |  TV 토크
 애니토크   |  스포츠톡
 클라우드   |  감상후기
 익명토크   |  정치토크
funfun 취미생활
 게임토크   |  요리.맛집
 도서토크   |  여행.사진
 음악토크   |  낚시.바둑
 자동차톡   |  헬스.건강
 컴퓨터톡   |  패션.뷰티
 휴대폰톡   |  
 키덜트      |  성인쇼핑
funfun 펀펀엔조이
 유머톡톡   |  다큐창고
 영상펀펀   |  공포창고
 짤방창고   |  만화창고
 연예창고   |  힐링.애완
  이 벤 트   |  
포인트충전 포인트· 레벨 포인트 레벨 안내
 출석확인   |  로또615
 즉석복권   |  게임중독
 슬롯카페   |  티카페휠
 P선물      |  P구해요
 포인트톡


[추천] [추리, 수사물] 형사의 게임 후기
글쓴이 : 소우츠기 날짜 : 2019-05-16 (목) 02:37 조회 : 1899

주인공 '장진두'는 전 707 특임부대 출신 형사입니다.


불의를 참지 못 하고, 피해자들을 걱정하며, 뛰어난 전투력의 소유자죠.


하이패스에서 자동으로 결제되는 돈을 빼돌려, 60억을 강탈한 일당들을 잡으면서


그는 하이패스에서 돈을 빼돌리는 기계를 개발한 천재 '소진천'을 만납니다.


소진천의 조서를 작성하던 도중, 그가 전부터 쫓고있는 살인사건의 시체를 '익스터넷'이란 공간에서 본 적이 있다는 말에


장진두가 가진 형사의 촉이 발동합니다.


이 이야기는 투철한 정의감을 가진 영웅들의 이야기입니다.


***


한줄평 :


이 작품은, 12권 완결(252화 분량)의 현대 배경의 형사,수사물이며 실제 수사에 참여하는 듯한 사건 전개와 권선징악과 사이다가 매력적인 작품입니다.


***


오랜만에 용두사미가 아니라, 후반부로 갈수록 판이 커지는 작품을 만났어요.


단순하게 판만 키운 게 아니라, 긴장감도 같이 키우는 그런 작품이요. 용두사미가 아니라, 사두용미 같은 느낌이네요.


현대물은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도 드라마 한 편 보는 느낌으로 즐겁게 읽었습니다.


취향만 잘 맞는다면, 누구나 완독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오늘의 리뷰, 형사의 게임 입니다.


***


이 작품의 매력 첫번째는 '장르, 그 자체의 매력'입니다.


이 작품의 장르 분류를 어떻게 할 지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했어요.


이 작품에 등장하는 '익스터넷'은 가상현실과도 같은 존재입니다.


주인공의 능력은 초인적이죠. 그래서 현대판타지로 분류할까 했었어요.


하지만 이 작품의 가장 큰 매력은 바로 '형사인 주인공이 수사하는 내용' 입니다.


저는 그래서 이 작품의 장르를 추리,수사물로 정의했어요.


수사물의 가장 핵심은 '사건을 풀어나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해요.


사소한 사건에서 실마리를 잡아서, 그 실마리를 쫓아 점점 거대한 흑막이 드러나는 그런 이야기.


적은 권력과 돈을 휘두르며 사람의 목숨을 우습게 여기는 수라들이겠죠.


그를 상대하는 존재는 누굴까요?


형사가 주인공인 작품들의 클리쉐는 이미 다들 알잖아요?


'꼴통이지만 정의로운 독종 형사', '권력에 굴복하지 않는', '피해자의 아픔에 공감하며 같이 슬퍼하는' 그런 형사들.


이 작품의 주인공도 똑같아요.


말은 참 안 듣고, 엄청나게 구르면서, 권력에 굴복하지 않고, 피해자의 상처에 같이 가슴 아파하면서, 정의롭고, 강한 형사.


전형적인 소시민 형사 캐릭터죠.


이런 얘기들은 이미 질리도록 봐왔지만, 그래도 여전히 재밌더군요.


클리쉐 범벅이라고 말할 수도 있어요. 하지만 클리쉐도 잘 살리면 좋은 요소잖아요?


이 작품은 잘 살린 작품이에요.



이 작품의 매력 두 번째는 '사건의 전개' 에요.


자고로 수사물이면, 적이 악독할수록, 사건이 어려울수록 돌파할 때의 쾌감이 크죠.


이 작품은 그 원칙을 잘 지킨 작품이에요.


적의 정체는 흑막이지만, 연관되어 있는 놈들 중 안 나쁜 놈들이 없어요.


적의 힘은 끝을 알 수가 없고 주인공을 위협하죠.


사건은 배배 꼬여요.


어떨 때는 주인공의 재치로, 어떤 때는 우연의 산물로 간신히 찾은 실마리 하나로 수사를 풀어나가는 방식들은 수사물의 매력이죠.


마치 고구마 캐듯이, 뿌리를 따라 당겨보니 줄줄이 나오는 관계자들과 흑막들은 보는 재미가 있었어요.


오랜만에 계단을 착실히 올라가면서 판을 천천히 불려나가는 전개를 제대로 본 느낌이에요.


자칫 원 패턴이 될 수도 있었지만, 등장인물의 변화를 효율적으로 이용해서 교묘하게 원 패턴임을 숨겼어요.


다 보고 생각해보니 원 패턴 같은 부분이 느꼈지만, 보는 동안은 느끼지 못 했죠.


작가님이 능력 있는 분이시네요!



이 작품의 매력 세번째는 '대리만족'입니다.


이 작품의 후반부를 보고나면, 단순히 사이다라고 표현할 수 없을겁니다.


흑막이 진짜 나쁜 놈이거든요.


흑막의 정체가 스포일러라서 더 이야기 할 수 없지만, 작가는 '어떤 악당을 흑막으로 설정해야 가장 독자가 분노하는가' 를 잘 알고 있어요.


앞에 말했듯이, 흑막이 나쁜 놈일수록 쾌감은 크죠.


형사, 수사물은 그런 악당들을 무찌르며 정의가 서는, 권선징악의 스토리를 누구나 좋아하니깐요.


같은 감독의 작품이고, 똑같이 잘 만든 작품이지만 '베테랑'이 '부당거래'보다 훨씬 히트한 걸 보면 알 수 있지 않을까요?


주인공은 히어로물의 히어로와 같아요.


트라우마가 있는 과거, 타인에 비해 월등한 전투력, 악당을 용서 못 하는 가치관.


주인공이 악당을 잡을 때, 잡고 난 후의 대사와 심리묘사 하나하나가 주인공이 얼마나 선하고, 정의로운지 알 수 있었죠.


구식 주인공이라고 누군가는 말하겠지만, 시대가 아무리 변해도 권선징악은 통쾌하고, 정의로운 주인공은 보기 좋은 법이에요.


똑같이 적을 때려잡더라도, 신념이 있는 주인공은 훨씬 보기 좋더군요.


***


이 작품은 이 외에도 장점들이 많아요.


주변 등장인물들 또한 매력적이에요. 시원시원하죠.


그리고 시대를 잘 탄거 같기도 해요.


제가 이 작품을 읽던 시점은 뉴스에서 한창 여러 사건들이 나올 때고, 사람들이 국가권력에 또 다시 실망한 시기거든요.


이런 시기일수록, 이런 작품들은 더 매력적이에요. 소설의 주인공이 현실에 나오기를 꿈꾸게 하죠.


지금 이 시간에도 어디에선가 고생하고 있을 현실의 '장진두'들이 다치지 않기를 바랍니다.



평점 : 9/10


- 취향이 맞지 않는다면, 첫 1권을 못 넘길 가능성이 있음. 

도움이 되셨다면 땡큐 버튼 클릭으로 작성자에게 감사 표시해주세요.
최근 감상후기 게시물
  • 로판 [ 혼수는 검 한자루 ] 후기
  • 판타지 [ 바람과 별무리 ] 후기
  • 죽은 장미의 전장 봤습니다.
  • 최강의 선택 후기
  • 만렙부터 레벨업 후기
  • 드립+0 2019-05-16 04:11 수
	.정 삭제
    나름 볼만한 작품이죠.
    갓필드하고 연관? 된 장면도 좀 나오고요.
    드립+0 2019-05-17 03:05 수
	.정 삭제
    무장님처럼 의성어를 적절하면서 실감나게 쓰시는 작가님은 드문듯요.
    어떤 작품은 주먹 쥘때마다 '꽈득... 꽈득' 거려서 주인공이 호두알 들고 다니나 하는 것도 있었는데...
    드립+0 2019-05-16 05:04 수
	.정 삭제
    아, 예전에 킵했던 작품인데 깜빡하고 있었네요. 리뷰 감사합니다.
    드립+0 2019-05-16 05:36 수
	.정 삭제
    무장작가님을 좋아해서 읽었는데..역시 재미있더라고요..
    드립+0 2019-05-16 08:48 수
	.정 삭제
    이 작가 특징. 특수부대 판타지를 갖고있음.
    드립+0 2019-05-16 09:18 수
	.정 삭제
    추천 감사합니다.
    드립+0 2019-05-16 09:30 수
	.정 삭제
    소설도 추천, 작가님도 추천.
    드립+0 2019-05-16 10:08 수
	.정 삭제
    이분 묘사력이 대단한 작가님이시죠^^ 눈에 선하달까^^..
    드립+0 2019-05-16 11:59 수
	.정 삭제
    평이 높네요ㄷㄷ 관심 없었는데 한번 봐야겠어요.
    드립+0 2019-05-16 13:31 수
	.정 삭제
    진지한 특수부대 자판기커피 이렇게 본느낌이네요
    드립+0 2019-05-16 18:20 수
	.정 삭제
    작가의 필력이 고만고만해서 딱히...아마 악당이 쪽빠리이었나?
    드립+0 2019-05-16 21:31 수
	.정 삭제
    너무 먼치킨 이런느낌이긴 해도 필력이 괜찮아서 재미있게 봤던거같네요~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날짜 조회 추천
    160763 질문   이 소설 제목 좀 알려주세요... 코니 22:24 20 0
    160752 일반   인벤토리, 아공간 잘 활용한 소설 추천해주세요 +2 잠깐동안 21:20 134 0
    160727 정보   SSS급 랭커 회귀하다 다 봤는데 +2 미드24매니아 20:30 419 0
    160724 질문   조아라 휴면계정 퓨퓨린 20:17 341 0
    160714 질문   로판만보다가 나 혼자만 레벨업인가? 봣는데 너무 재밌더라구요 +5 해님꽃 19:53 317 0
    160697 추천   한국 판타지무협의 정도전 묵향 +8 태양왕 18:36 306 0
    160691 질문   쟁선계 스포좀해주실분~ ㅋ +2 dkauf 18:01 165 0
    160682 질문   상인소설 추천좀여 +2 검독수리4 17:43 227 0
    160667 질문   어떤 상황이 소설 읽으면서 재일 짜증납니까?? +20 w하마w 16:42 315 0
    160660 정보   좀부 묵시록 화이트아웃 연재 +2 wkaehfl 16:06 311 0
    160641 질문   전생하면서 강해지는 류의 소설 추천 부탁드리겠습니다. +3 뚜쉬뚜쉬 14:56 277 0
    160638 정보   홍정훈 작가님 새연재 하고 있었네요. +9 쿵쿵쿵쿵1234 14:34 654 0
    160627 정보   (스포 有) 밥 먹고 가라 후기 - 귀여움과 견디기 힘든 지루함의 불편한 조합 +9 젤나가맙소사 13:26 377 0
    160617 일반   평화로운 먼치킨영지 뒤로 갈수록 재미없어지네요 +3 chamchy 12:35 216 0
    160606 질문   IT계열 소설 추천받습니다 +5 dasdasfasd 12:21 254 0
    160577 일반   제목이 스포 : 옆자리 망나니, 앞자리 회귀자 +2 써치밀 09:49 276 0
    160571 질문   무협소설 제목을 찾습니다. +10 아이디yo 09:34 367 0
    160558 추천   요즘 재밌게읽는소설 +10 4005 08:13 1036 0
    160541 질문   전지적 독자시점 수준은 어느 정도인가요 +15 그렇고그런것 03:12 923 0
    160502 질문   게임방송 관련 작품 알려주실수있나요? +11 감사해요ㅁ 2019-08-22 349 0
    160492 질문   무협 소설 추천부탁드립니다. +4 바람이라 2019-08-22 531 0
    160474 추천   무협소설 하나 추천드립니다!! +8 늘보과나무늘 2019-08-22 1134 0
    160432 질문   산에살던 소년이 마녀를 숨겨주는 소설 +6 safddsasa 2019-08-22 1411 0
    160414 추천   용사의 옆집에 산다는 것 +7 아롱듀 2019-08-22 1152 0
    160392 일반   분량 기준이 이상해지네요 +12 멈붑 2019-08-22 625 0
    160353 일반   남들이 다 잼있다고하는 작품에 난 개노잼이지... +35 dkauf 2019-08-22 2098 2
    160350 일반   기업물 중에 재밌는 것 있나요? +13 얍카꿀잼 2019-08-22 575 0
    160346 질문   한국판타지소설이 일본라이트노벨보다 낫지 않나요 +47 태양왕 2019-08-22 1273 0
    160345 일반   용왕이 하는일 보다가 +1 dfweqr 2019-08-22 208 0
    160335 일반   요즘 취향이 변하네요... +12 w하마w 2019-08-22 417 0
    160333 추천   환관의 요리사 +8 w하마w 2019-08-22 440 0
    160326 일반   허공말뚝이 3권 9월 발매예정 +4 kknd123 2019-08-22 237 0
    160315 추천   마왕학원의 부적합자 +3 젤피로스 2019-08-22 368 0
    160311 일반   나노머신 재벌 3세 후기 +9 키토임다 2019-08-22 980 0
    160257 정보   이계물 추천 좀 해주세용 +6 명왕루시퍼 2019-08-22 602 0
    160244 일반   [리뷰]무한전생 사냥꾼아크 +12 모백 2019-08-22 1118 0
    160242 일반   성좌물 지겹네요 +28 날아라yo 2019-08-22 1975 2
    160189 정보   시리즈에 좀비묵시록2부 시작했네요 +18 꽃한량 2019-08-22 1051 0
    160169 일반   ~~검신광룡~~ 기대를 너무 했나 봅니다 +18 화풍병 2019-08-22 972 1
    160167 일반   더 퍼거토리 2부 +7 지크랑온 2019-08-21 695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게시판 단축키]
    또는: 이전페이지  ⓦ: 맨 위로
    또는: 다음페이지  ⓢ: 맨 아래로